내용없음8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SPORTSLEISUTRE
Main

TRAINING STATUS

NATIONAL DANCE&SPORTS CONTEST

TEACHER'S CERTIFICATION

BUNGE JUMP

RIDING HORSE BACK

GOLFING

WEIGHT TRAINING(HEALTH)

BOWLING

LEISURE SAFETY

MUSIC SERVICE

SPEED SKATE

Mountain Climbing




 sm306
골프(GOLFING )

Approacing Golf-enjoying level

 

I have thought that I can play a golf as good as the other persons do from May, 2013. But this level has been broken down, after just a few months, due to participating in office work of the university, leading to insufficient practice and mental pressure.

 I began to practice a golf with a lesson from a coach at indoor, 170meter long range. Also, I did weight training to make strong  thigh, biceps and triceps repeating” leg press”, “leg extension”,” leg curl”, “carp raised” of weight training.

 I confirmed that I approached a golf player level with a single golf handy in Bankok, Thailand, in January 2014. I asked my coach who was teaching a golf at military range if I approached a very low handy player because I also wonder whether I am in the level or not. he says “yes” looking at my playing and swinging of each golf club. I did not know how much I was happy at that time, But I was broken down to the almost beginner level again, due to excessive energy consume of my body. I got a speed skate lesson, which needs much body energy. The energy of my body was almost all gone not so much as I can do golfing. My happiness with my best level has been gone .I needed  a breach(breakthrough), about how to improve and to be on the previous golf level again.

 I began to get lessons on golfing at golf- practicing range in the  building, using a live motion-confirming system and also practice and confirm my golfing ability at indoor facility, 170meter long, from Aug. 2015, at both..

 I felt that I learned a new understanding of golfing from when I took a training at the small golf range  in the building where they prepare many live motion- confirming system. I will say that this is a my destiny time. Each activity has been deeply understood and my swing form like LPGA professional players’ form has been made gradually, despite a fact that I thought there was so insufficient flexibility of my body  to make a swing..

 I began feeling that my swing had been improved as time goes, and as I get daily lessons from a coach at a small range in the building, especially during a vacation in Aug. 2015.

I  continued to practice and confirmed my swing every tee shot, with a live motion of my swing, there at a small rangel, with a comfortable mind, with a lesson coach advices, comparing with progolfer’s swing motion. I bought a AKIRA driver at H golf shop. Also another MIYAZAKI shaft was broken due to my mistake at filed 2014. I changed the shaft with a new product in 2015, again. I also changed a shaft of AKIRA driver with a FUJIKURA shaft. All these two drivers of both AKIRA and MIYAJAKI shaft driver have been found  that they were good, satisfactory with aspects of the direction, distance, impact.

 I continued to practice the  driver with Miyazaki  shaft at the small range and Indoor 170meter long simultaneously but mainly MIYAZAKI shaft driver. People say that my swing was changed after one month later(first of Sept, 2015). Golf team members say that  “ OH!, there was almost nothing unusual with your form”. There were  trajectory difference of two different driver of AKIRA with 10.5 degree and MIYAZAKI with 10 degree which means that my swing was satisfactory, it is confirmed.

 

I thought that I can approach the advanced score level if I continued to practice it like this at Indoor-practicing range even though I did not make a satisfactory driver distance(more than 230meters) after one or two months were gone. I heard that “your swing looks good” , ”looks much better before” ,frequently.

 I bought a new Iron set (Granprix, Japan) and then my swing operation had been approached to a certain level of Iron operation from Feb 2015 after two months practice. I felt that there was something comfortable with my body when I made each swing  so that I can make better direction even though I did not make two- on green shot(I missed 9 of ten two-on try), due to insufficient driver distance at comparatively difficult golf field with uneven fairway. But I tried to overcome these troubles and conditions.

 I   did not have a good condition when I went to golf field, without an active physical condition of my body  almost  all the time. But I made scores of 80’th, two times in July and Aug. 2015. But there was an almost no uneven course with best level condition

 I bought wood NO. 3 at the big golf shop in Dec. 2014. And practiced it at Indoor-practicing range. I made a considerable good shot in direction but no good in distance with many mistakes. I stopped it for the time being. Instead I can concentrated on wood NO. 5,. Utility NO. 3,  Iron series of NO 5/6/7/8/9/Approach/sand. Eventually, I made much Improved shots, of course. I made 160meters(up to 170meters) distance using Iron NO. 6, even on the bunker, without almost no mistake.

 I began to feel that I had insufficient ability mentally either, from 2015. I made some mistakes due to my excessive intension to send a ball with longer distance. This leads to make me have a patience to do “course management”. Eventually I did not make a triple bogey, any more. I tried to make my driver swing form mechanically, for 30minutes practice every day. Again I went to an indoor range to confirm if I can do it actually,with my strong intention to keep my exquisite consistent swing until Dec 2015.

 A gentleman who practices it every day at indoor range says that he continue to practice one thousand a day(including “putting “ 400times) to have me have my strong intention to practice more hardly. He practices it with only one ball mark on the Iron head, even though he did it more than 400 times, exquisitely!

 I had lesson from other coach to keep my backswing with comparatively flat shape in order to make a In-out swing. But It is not easy to make satisfactory swing on uneven fairway surface which a player cannot move his body weight comfortably , from right to  left. Only one of LPGA players does make this type of driver swinging.

 

 I moved to the small practicing range in the building to get the conventional swing with moving my body weight from right to the left, even though there is a little bit of movement of the weight. I continued to practice same backswing, down swing, impact with keeping my eyes on the ball, follow swing similar to LPGA player’s swing. Of course, It was not easy for me to follow lesson coach advise, even though I understand mantally. But I felt that I approach the swing after three months lessons and practicing   at  a small  range in the building.. I moved my body weight to the left foot completely when I make impact and natural finish ,every shot as if I set a wall on the left foot. Eventually a left thigh of mine has been bigger than the previous condition, due to doing every shot with confirmation of my swing using a live motion system.

 I repeated that I get a lesson from a golf coach at the small  range in the building with the live motion system and practicing ,confirming at 170meter long indoor range again from 22nd Aug. 2015, in order to correct my swing deficiency, actually. At first, I made it with deviation of 10~15meter to the left hand side. But I began to make it with 60 percent target approaching rate from two weeks later, around the end of September, 2015. This result could be made with my concentration of it at the range in building and at the indoor range, simultaneously.

 A lesson coach suggested me that I would better make swing of driver, wood NO.3, Iron NO.4 at least five times each with my eye closed ,for the time being. I found out that I could make it consistently without relation to keep an eye on it or closed, when my swing is consistent.

 I felt that my swing of wood No. 5, and utility No. 3 have been improved so much ,maybe, due to practicing those with a coach at the range in the building, from 10th September 2015. I felt that I hit  not  the range floor surface,but the balls first  directly. Namely It means that I make a divot just after ball striking, not a divot first. Of course,  distance and trajectory of balls  hitted  by each club have been improved and made longer such as 180~190meters by wood No. 5, 175m-180meters by utility No. 3 with only a little bit of deviation of nine(9) of ten shots.

 I tried and began to make my swing of wood NO. 3 and Iron NO. 4, only two months later (October) from the first lesson in August 2015 at 170meter long indoor range. I did not make a satisfactory distance of two club, Yet, even though the directions were good. I didn’t make distance 200meter by wood No.3, yet, I thought that I need more practice of those club and then I felt that I transfer my swing impact and power to hitting and swing of wood No. 3 and Iron No. 4, before long.

I began to apply wood No. 3 to a golf field from October 2015. I made HOOK, FADE, SLICE a few of times at the range in the building, with confirmation of those by the live motion system, for one hour practice daily. But I made those swing with more than 50percent of HOOK, SLICE, FADE at indoor range on 24th Sept 2015. I feel like crying, really there.

 

I reported this story to my lesson coach at a small practicing range in the building. And then I continued to think over in the face of this problem to overcome this swings in order to keep a series of “back swing – down swing-impact-follow-finish” consistently. And then , before long, my lesson coach appraised my swing good to make it considerably consistent. I confirmed this at indoor 170meter long range as a test, immediately. I made those consistently this time, I’m happy, of course.

 The direction and distance of my swing have been begun to be made from Nov 2015, when I realized how & what I have to do better swing as a lesson coach directed. My follow of the swing began to be approached to the standard swing. I made a distance of 170-185meter using Iron No 4, hitting with my weight and power. And Also, I made 200meter (average 195 meters) using WOOD NO. 3 in ensuring direction, hitting with my weight and power. In the other side, I did not make a satisfactory driver swing, with a good direction but without a good distance, yet .Anyway,my coach advised me of the putting that basically, putter head weight should be a little heavier. I changed it with a heavier one, immediately. And then I practiced putting more than 100 times such as from 4-foot distance, 8-foot distance, 16-foot distance, every day from the mid. of November, 2015.

 Additionally, I began to make maximum 185meter(170-180m, frequently) distance with target approaching rate, 60~70 percents of NO 4 Iron club; WOOD NO.3 with 195meter(ball speed 56m/sec ~ 57m/sec) from the mid of Nov. 2015. Those results get better gradually such as WOOD NO.3 with 195m, even 200 meters with target-approaching rate 60percents everyday from around the end of November. 2015.

 I got a special lesson from a coach from 29th November 2015. And a ball speed of my driver swing was approached up to 59, 60 meter/sec, even 61meter/see distance; 205m, 211m, 213m, with target approaching rate of 80 percent from 1st December. 2015.

 I confirmed that I made driver-hitting distance up to 230meter with a good trajectory at indoor – practicing range. It is a moment that I escape from the disgusted YIPS

 I got lessons for 20m/30m/40m/50m/60m/70m/80m/90m/100m approach from a coach on 30th November 2015. I began to practice these with strong intention to make it mechanically immediately with intention to forget my previous backswing, follow swing . I made a 200m distance with a ball speed 59m/sec of WOOD NO.3 on 5th December 2015, almost equal to a driver distance. My coach continued to advise and emphasize that I have to practice in repeating a standard driver swing only, without a long distance-making mind. He emphasizes that I can send balls with a long distance whenever I like to make a consistent swinging only with “giving your time to make a standard swing only” all the time.

 I continued to make 195m distance at practicing range of WOOD NO. 3, in the building, everyday, from 7th Dec 2015. I confirm that I can send it with wood NO. 3 at indoor-practicing range, also with a good direction. I felt that I can apply WOOD NO. 3 to a golf field without any hesitation(It is difficult to use it at fields actually)

 

Accidentally I found out that I often make a little deviation from the center line to get into a hole on the green using a screen practice system. After having some trouble long time without understanding any reason, despite a fact that I practice putting more than 100times every day from November, 2015. The reason why I do not make a good putting was found out, as I do not follow more 1.5times than the backswing length. I tried to practice it throwing away my left arm to the hole direction without attaching the left arm on my chest, but with attaching my right hand side arm, so that all putting  shots are ensured to be rolled into the hole direction.

 This 1.5times rule in putting actually means that It makes us not to send a ball with a follow distance, less than a backswing distance. Namely, We can make a follow distance equal to a backswing distance at least .This   is  the reason why we have to emphasize 1.5times follow distance.

 There is an additional information that” we can make more efficient effect to do swing .We have to use a longer iron such as iron NO. 4 or 5  instead of iron NO. 7” .But the most people think that iron NO. 7 should be suitable and efficient. There is something reminded to me at hearing this story. Actually, I felt that I make more efficient effect of iron NO. 5, despite a fact that I continued to use iron NO. 4 at a small practicing range in the building from August 2015, for three months. I sent a ball up to 185meter distance by iron NO.4 at the range in the building,up to 175 meter distance by IronNo.5 at  golf field, with a good direction.

 I feel like being easy to do golfing at filed from when I use to making a par or bogey, easily and began to enjoy it , comfortably,meaning that maybe, I am walking up to a certain level of happiness.

 



golf address and stance withfixing tools of arm and legs

  
back swing with twoarms and two legs - binding devices



  
 checking in-line putting
 


cheching in-line putting


 

group class Jan 2013, riverqui golf, 1st Tee box

 
 
 

wrong back swing level. The top should be higher up to degree to show a triangle with both arms, 16th ,DEC. 2013, ki sang SON


 

right swing with a proper weight movement and finish while wrapping right leg and both arms, kisang SON, 9th DEC. 2013.

 

right backiswing and address



right downswing with binding two arms

  

wrong backswing



    

 bended leg(right) after impacting a ball. It should be almost straight and push up shown in the right picture. JAN 2014, Ki Sang Son

<

bended right leg on making back swing. It should be straight and just twisted.


Golfing swing, head point shall not be drifted    horizontally more than 10cm from the axis  Ki Sang SON,June 2012



  coaching and mistake , ki  snag SON, May  2012 


player  swing of  ki sang SON, at    hole No 1  of Hwasung Sangrock golfclub,on 27th April 2012.



ki sang SON, Malaka, Malaysia, FEB,2012






downswingand impact before coach


 


TongDo CC ,  25th March    2007


 
 

 

 

칠레 2006.8월 12일
 

 


Award of  outstanding enhancement  against the handi " , Lake wood cc, 15th Dec 2006   




1. 골프 극복기

 2000년 12월부터 2001년 4월까지 분당의 어느 실내골프장을 한 친구소개로 다니면서 7번 아이언으로 백스윙에서 다운스윙; 임팩트까지 연습하였다. 연습은 주 1회 갈때마다 800회를 타격하고 시간은 3~4시간이 소요되었다. 한번가면 휴식없이 진행하였고 선생님은 열성을 다하여 지도해주었다.

 나는 왼쪽 갈비뼈에서 어깨까지 통증으로 기침도 못하여 등을 벽에 대고 반력이 생기게 한 뒤에야 겨우 기침하곤 하였다. 주변에서는 실내골프장을 빨리 나오라고 하였다. 오래다닌다고 되는것이 아니라 하였다. 그 뒤 볼링연습, 보디빌딩대회 출전 등으로 2004년까지는 거의 하지 못하였다. 2002년에는 D연습장에 6개월정도 코치받으며 하였지만 성과를 내지 못하였고 2004년까지는 거의 골프채를 잡아보지 못했다.

 일년에 1~2회정도 학교동호회에는 참여하였지만 드라이버가 재수있으면 한두번 잘 맞고 아이언 4번, 5번을 세컨샷으로 사용했지만 방향이 좋을 리 없었다. 당연히 스코어가 개선될 리가 없었다. 2001년 안성의 퍼블릭 9홀자리에서 106을 기록한이래 100에서 향상이 없었다. 2005년에도 피아노 체르니 100까지 배우다보니 1년내내 골프채를 잡지도 못하다가 그해 12월 중순에 충주CC에서 드라이버와 아이언 5번샷이 수년만에 처음하는데도 제법되어 가능성이 보이면서 나도 열심히하면 될 수 있겠다는 용솟음이 일어났다. 그전까지는 골프 잘하는 사람이 될 수 없다는 자포자기의 마음이었다. 2006년, 1월, 2월을 바쁜 학교 과제로 시간을 보내고 3월 개학후 4월 1일부터 클럽 전체를 초보자용으로 육사골프샵의 권유로 새로이 준비하여 코치받으면서 매일 80분씩 쉬지않고 맞히는것만 하였고 4월 15일 학교동호회 참가후 아이언 7번도 165m를 보낼 수 있음을 알고 정신적 결심이 생기면서 방향이 엉망인 나의 아이언샷을 연습장에서 분석하기 시작하였다. 방향잡는것에 계속 신경쓰면서 5월 15일쯤 아이언에 대해 뭔가 나만의 깨달음이오기 시작하였다. 방향도 좋아지면서 거리도 향상되었다. 6번이 165m홀에 근접시키고 7번 아이언 150m이상, 9번 아이언 140m, 어프로치 110m 등 방향․거리 모두 개선되었다. 10m, 20m, 30m, 40m, 50m, 60m, 7m, 80m도 샌드일때와 어프로치 아이언일때를 구분하여 나만의 거리를 확정하고 필드에서 적용하면서 실패 원인을 분석해나갔다. 그러던 중 SBS GOLF 채널의 레슨도 함께 보면서 스쿠핑을 알게되고 필드에서 적용하여 효과도 보았다.

 드라이버가 개선되지 않은 상태에서 필드는 계속 나가면서(주1회가량) 연습장에서 성과를 확인하고 필드후에는 바로 연습장에서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 필드후 연습장에 와서는 너무 억울한 마음이 생기곤 하였다. 이 정도로 하는데 필드에서 왜 그리 못했을까? 18홀 중에서 3홀 정도 성공하고 나머지는 땅볼이 되고만다. 문제점 보완 능력이 부족하였다. 계속 드라이버를 하루에 40~80분까지 지속하였다. 매일 80분 중에 최소 40분은 드라이버에 할애하였다. 물론 코치선생님 지도하에서 지속하였다. 6월 중순부터 필드에서 점점 드라이버 능력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반대로 2홀정도 이외는 250야드는 안되지만 만족할만하게 결과가 나왔다. 1회는 270야드까지도 나왔다. 맞았다하면 장타라는 말도 가끔 들었다. 참으로 이상한것은 드라이버 되기전까지는 드라이버만되면 90점대가 될 것 같았는데 스코어개선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러나 드라이버가 200~250되고 아이언의 방향이 되면서 2온~3온이 되었고 long hole은 4~5온도 하곤하였다. 좋은 스코어를 위해서는 개선되어야겠지만 6월하순까지는 만족하였으며 희망이 보였다. 7월초에도 계속이어지면서 9일(日)필드에서 노력한 보람이 있음을 보여주었고 스코어도 110에서 100정도까지 개선되었다. 그러나 개선된 것으로 생각지않고 노력하다보면 분명히 2006년도 말에는 90점대가 되리라는 굳은 믿음이 있었고 주변에서도 “드라이버에 힘이 실리는 것이 보인다.”라면서 금년내에 80점대는 안되도 90점대는 될 수 있다고 말해주었다.

 7월 16일(日)저녁 연습장에서 다른 사람이 시타를 했던 드라이버를 9.5도, 10도 두가지에 대해 우연히 별 생각없이 나도 해보자하여 일단 시도했는데 10도 R(regular shaft)가 너무도 내몸에 와 닿는것을 느꼈다. 비행기가 공항에 바퀴닿는 느낌도 없이 사뿐히 착륙하는, 승용차 6기통이 소리없이 시속 150km까지 질주하는 안락감 바로 그것이었다. 그러나 가격 때문에 아직 초보자인 나로서는 바로 결정할 수가 없어 망설이다가 17일(공휴일)다시 시타하는데 이번에는 코치앞에서 시연하였다. 10도 R(regular), 10.5도 SR(semi regular)두가지로 하였다. 10.5도 SR도 좋았지만 코치는 10도 R shaft를 강력히 권유하여 결국 로프트 10도, shaft R(regular, gold)로 구매하였다. 교체하라는 권유에서였다.

 원래는 9월 하순쯤 fitting하여 구매하려고 하였지만, 보기 플레이상태(90점대)에서 80점대가 되고자 할때 하는것이 좋다는 주변 싱글소유자의 권유에 따랐다. 17일 오늘의 시타에서의 결과는 너무나 내 마음을 설레게 하였다. 다른 동료들에게 전화하여 나의 드라이버 위력을 보러오라고 당장 전화하였고 실제로 보면서 놀랄 수 밖에...............

 2006년 4월부터 연습시작하면서 매일 헬스장에서 무리하지 않고 복근, 가슴, 허벅지 강화훈련을 병행하였다. 근력운동 덕분인지 7월 하순까지 갈비뼈나 어깨 등이 아파본적이 없이 진행할 수 있었다.

 5월부터 날씨가 더워 땀을 비오듯 흘리기 시작하면서 6월 하순에는 3kg정도 체중감량이 되었다. 4월부터 보는 사람마다 얼굴이 말라가기 시작한다고 하였고 6월 하순쯤 동료중 1명은 너무 말라서 빈티까지 난다고 하였다.

 17일 나의 부름으로 연습장에온 동료는(90점실력) “남들 4년 하는것 4개월에 달성하는 셈이다 이제 드라이버는 내가 못 따라가겠다.”라고 하였다. 참으로 한심스러웠던 4월부터 노력한 결과 7월 17일 만족스러운 드라이버의 거리, 방향을 여러 사람앞에(코치포함)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기다리는 시간 20~50분 사이에도 계속 퍼팅연습을 하였다. 상당히 개선되고 있음을 느끼고 있다. 이제 클럽선택 신중히, 어프로치 성과 거두기 두가지를 큰 과제로 삼게 되는 날이었다.

 아이언 연습시 9번 아이언으로 하던 중 코치선생님이 “7번 아이언입니까?”라고 물었을 때 (이때 거리, 방향 모두 좋았음, 빈도수에 비해 성공률도 좋았음), “아니오 9번(약 140m정도 보내고 있었음)입니다”라고 했을 때 기분이 좋았다.

 5번 아이언은 7월 19일부터 연습하는데 180m가지 보내기도 하지만 전반적으로 필드적용은 자신이 없는 상태이다. 그리고 하이브리드우드(우드와 하이브리드의 합성) 또한 7월 10일부터 연습을 시작하였는데 코치선생님 지도로 싲가하면서 조금씩 진전되고 있었다. 임팩트가 좋을때는 200m정도 보내곤 하였지만 필드적용은 아직 못하고 있다.

 7월 23일(日) P골프장에서 싱글2명, 88점1명, 본인(110점)이 함께 라운딩하였다.(드라이버 교체하면서 내심 놀래키고 싶은 마음으로 출전하였다)

 미국의 골프의 전설 잭니클라우스는 “골프를 싲가하는 나이 × 2배 = A 의 점수를 깨뜨리지 못한다”라고 하였는데, 나는 이 말을 깨뜨리고 싶은 마음이 생겨났다. 그리고 눈앞에 다가오고 있는 것 같은 희망으로 계속 연습했고 가까이 왔음을 속으로 느끼고 있었다.

 7월 5일부터 드디어 왼손엄지손가락 밑마디가 약간 아프기 시작했다. 코치의 지적에 따른 폴로스로(follow through)를 하다보니 꺾이면서 생긴 것 같다.

 5월 1일 정도에는 싱글인 고교친구로부터 “싱글인 자기도 어프로치 아이언, 피칭, 9번 아이언에 40분정도를 쓰고 있다.”라고 들은 뒤 본인도 연습장에서 최소 20분 이상을 아이언․어프로치, 피칭, 샌드, 9번 아이언에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스트레칭 겸해서 좋은 방법으로 생각되었다.

 8번 2~3분, 7번 2~3분, 6번 10~13분 해왔다. 7월 23일부터 새로운 K(regular) 드라이버를 쓰면서 거리방향이 되므로 여태까지는 40분~80분씩을 드라이버만 해왔던 방향에서 바꾸어 7월 18일부터는 10분이상을 6번 아이언으로 follow through를 익혀 full swing을 완성하는데 할애하기 시작하였다. 코치가 권유하는데로 지도받기 시작하였다.

 7월 22일(土) 오전 포천 “0"퍼블릭을 라운딩하였다. 새로운 비장의 무기(K 드라이버)로 첫 시험을 하는 날이었다. 지금까지 중에서 가장 드라이버 실력을 뽐내고자 하는 첫순간이었다. 실수없이 250야드 이상을 18홀내내 마치고자 하는 마음까지도 생겼다.

 7월 20(木) 오후 연습장에서 너무나 큰 실망을 했다. 연습장에서 혼자 집중할 수 있는 조건이 안 된것도 있지만 전날 4시간 30분정도밖에 잠을 이루지 못하였고 무거운 가방을 들고 다녀 어깨에 부담을 준 것 때문인지는 몰라도 지금까지 처음으로 상체회전에도 내몸이 아니고, 상체에 전혀 힘을 넣을 수 없는 뭔가 내몸이 아님을 느꼈다. 드라이버는 맞다 안맞다 하여 3일 연속 수준급 드라이버 실력은 온데간데없이 초보로 다시 돌아갔다. 비싼돈 주고 구입한 드라이버가 아까운 마음이 들었다.

매일 연습하던 중 2006년 7월 26일~8월 27일까지 칠레 산티아고 소재 Rontifica Universidad Catolicade Chile의 건설공학과에 상대교수와 방문연구 수행을 위해 체류하게 되었따. 낯선곳에서 스페인어도 모르고 골프여습을 한달이나 할 수 없다고 생각하니 막막하였다. 한국대사관을 방문하였다. 비행기내에서 만난 한국인은 산티아고에 살지만 골프와는 인연이 없는 사람이었다. 한인회, 골프장 안내를 받기위해 찾아간 그날바로 한인회 부회장도했고, 이번 33년에 교포로서 유지급이면서 골프싱글인 분을 업무차 대사관에 들려 아예 나를 직접 연습장으로 안내했고 같이 연습도 하였다. 2006.8.12(土)에는 정규홀(퍼플릭)에도 같이 가주어 큰 행운이었다. 둘쨰주는 금, 토, 일 3일하고 3번째주는 5일 정규홀 1회, 4번째주는 4회 정규홀 1회 연습하게 되었다.

 한국에서는 드라이버 10도를 사용하였는데 여기서는 총세트를 빌릴수가 없어서 드라이버만 11도를 1주일 연습하고, 3번째주는 9도-stiff로 연습하였고 8월 3일(日)에는 전반전 9도 드라이버 30개, 아이언 7번, 6번을 각각 30개씩, 어프로치(실제 필드와 같은 조건)60개 연습한 뒤 전에는 없던 드라이버가 있어보니 10도(한국의 본인것과 같은)가 잇기에 아주 반가운 마음으로 다시 볼30개를 드라이버 연습했는데 2개 깔리고 방향모두 만족스러웠고 거리도 9도(드라이버 테일러메이드-stiff)보다 20~30야드 더 나갔다.(100, 150, 200, 250야드 표시가 있음). 너무도 기쁜 순간이었다. 이렇게 되면 그토록 필드에서 기죽었던 드라이버가 정복되었다고 해도 되는 순간이다. 9도 드라이버로 어렵게 하면서 연습해가면서 진전되었던 기초가 바로 오늘 이순간인가? 12일(어제 토요일) 정규홀에서는 갑자기 9.5도(테일러 메이드)로 필드에서(남의것 빌려서하니 내 마음대로 클럽선택도 못하는...)적응해야했다. 18홀에서 3회 바닥에 깔렸다. 전체적으로 방향, 임팩트는 확실히 개선되었음을 필드에서 확인하였다. 무엇보다 연습장에서 한국같은 연습매트가 아니라 잔디에 Tee를 한 개 칠 때마다 다시 꽃아놓고 볼놓고 임팩하는 과정이 시간은 한국보다 2~3배 더 걸리지만(120개볼에 1시간 30분~2시간, 한국은 기계시스템이므로 40분에 드라이버 160~180개 타격을 함)필드에서 Tee를 꽂는것과 조금도 다를바가 없어 연습장과 똑같은 느낌을 갖게 되어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 한국에서 갖지 못한 경험을 갖게 되었다. 즉, 무대위에 올라가되 전혀 떨리지 않는 상태와 같은 것이다. 어프로치연습도 30m이내에서 주2회 정도는 하기 시작했다. 체류동안 7회 정도는 하였다. 필드에서 큰 도움은 아직 느끼지 못하였다. "sure rout“이라는 샌드로(국내에서는 보지못한)연습장에서 빌려하는데 언덕을 올려서 내리막 경사인 어려운 여건에도 띄워서 정지시키는데 아주 큰 기능의 아이언이었는데 팔지를 않는다고 하고 골프샵에서 없어서 출국전 본점에 한번 가보기로 하였다.

 정규홀에 처음 오래간만에 나갔는데 한달간 아이언연습을 안하고 드라이버만 11도, 9도 연습하다가 다시 9.5도 드라이버를 필드에서 바로 사용하는 어려움속에서도 연습한 보람을 느겼지만 아이언은 후반전 15번홀에서야 겨우 6번 아이언이 감이 나오기 시작하였다.(끝날 무렵에 겨우) 스코어는 113이었고 한국에서의 아이언이 절실히 생각나는 하루였다. 6번은 환상적이라는 캐디의 칭찬까지 들었는데, 한국에서의 7번 아이언 기능이나 되는지 아이언때는 상체가 완전히 내몸이 아님을 느꼈다. 한국에서는 드라이버만 잡으면 잘 안되는것과 완전히 반대였다. 8월 13일(日) 처음으로 7번, 6번(다음번호는 연습장에서 구비 안되어서...)만 해보았는데 6번이 겨우 150야드 잘 맞아야 160야드 정도인 한심스러운(한국에서 160~170m)결과였다. 아이언 감각 다시 살리는 것이 큰 과제가 되었다. 드라이버가 되니까 이제 아이언 걱정을 거꾸로 하게 되었다. 칠레오면서 한국에서의 코치가 그립(grip)을 꼭 교정하라고 하여 매일 숙소에서 하루아침, 저녁, 아침5분, 저녁5분 스윙연습을 하였다. 그립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느끼기 시작하였고 코치의 지적을 이해하였다. 당연히 연습장에서도 그대로 그립하고 배스윙-임팩트 하였다. 임팩트를 원하는만큼 전보다 강하게 하지는 못하였다. 즉, 오른손으로 힘을 쓰지 못하게 되었고 방향과 임팩트를 실수하는 일이 거의 없어졌고, 볼을 보면서 치게 되는 느낌을 갖게 되었다. 이는 정규홀에서도 볼을 눈으로 보면서 치게 됨을 느꼈다. 연습장에서 9도 드라이버로 할 때 200~250사이에 볼이 낙하했고, 250야드를 넘어서 낙하 첫 지점이 되지를 못하였다. 오늘(8월 13일) 10도(Galler way)드라이버는 250야드를 넘어갔지만(같은 백스윙, 임팩트, 그립).........

이제 귀국전 필드에서 10도로 확인만 되면 국내에서 드라이버는 자신감 가져도 될 것으로 보인다.

 연습한것마다 여기에 기록할 수는 없지만 2006년 8월 15일(칠레의 국경일)에 연습한것을 기록하지 않을 수 없다. 아침에 주변 여행책자 소개된 유명 성당있는 Armos광장을 둘러보고 호텔점심으로 와인하면서 약간 취기가 온데로 연습장에 전철타고 택시타고 도착하니 오후 2시가 조금 못 되어 공뽑아서 연습시작하니 정확히 2시가 되었다. 오늘은 날씨가 무척 좋았다. 포근한 날씨에 시간적 여유까지......

 오늘은 실수하는 확률을 구해보기로 했다. 먼저 1차로 볼30개를 드라이버(Galler way 10도, stiif)-5개가 깔리고(방향은 맞고) 2개 슬라이스였다. 나머지 23개는 만족스러웠다. 조금 아쉬움이 남았다.(더 좋은 결과가 아닌것에 대한...) 그린 30m주변에서 샌드로 60개볼을 가지고 그린에 올리는 연습을 하였다. 3개는 넘어가고 6개는 근처에 도달하고 적중하지 못하였다. 그러나 이전보다는 훨씬 좋은 결과였다. 오르막 경사에서 다시 내리막 그린이라서 장애물은 없지만 떡먹기는 아니였으니까....

 오늘은 칠레 애들이 개구멍으로 들어와 볼 5개를 가져가서 관리인이 야단치는데도 겨우 한 개 내놓고 큰소리치는데 초등교 5, 6년정도 생활수준이 떨어지는 애들 같았다. 2차는 드라이버 30개가 다시 시도되었다. 12개째 1개가 150야드 깔리고, 20개 1개, 26개째 1개가 70야드에 깔렸다.(방향은 좋고) 나로서는 상당한 결과를 얻은 것이다. 국내에서 연습장에서도 이제 실수없이 거의없이 연습할 수 있을 것 같은 8월 11일부터 드라이버 잘 맞을때는 꼭 티(Tee)가 뽑혀나오는것을 느꼈다.

 3차는 잠시 쉬었다가 30개로 드라이버 타격을 다시 점검하면서 시작하였다. 이제 주변에 신경 안쓰고 편안한 여유있는 마음으로 하나치면 tee다시 꽂고 뒤로 돌아서서 안데스산맥의 눈녹은 포근한 날씨와 정경을 보면서(도착해서 지금까지 산에는 계속 눈이 덮혀있었는데...)hoy ace buen tiempo(it is good weather, today)를 외치고 있었다. 스페인어의 진정한 의미가 바로 지금인것 같이 느껴졌다. 하나하나 한국 필드의 각 홀에서 매번 Tee up하는 심정으로, 볼을 맞추기만 한다는 심정으로 반드시 뒤돌아서고 숨을 들이쉬고, 그립교정 확인하고, 볼을 쳐다보면서 임팩트하는 스윙을 다짐해나갔다. 드디어 30개 전부를 완전히 타격하였다. 실수 하나도 없이.....

 떠나기 아쉬워서 30개만 아이언 6번만을 연습하였는데 막판에 감이 오는 것을 느꼈다. 아이언헤드가 국내와 달리(미국 PING제품)뭐가 임팩트때 볼밑을 파고 들 수가 없었다. 오후 4시 30분에 전체가 끝나고 드라이버는 이제 자신을 가져도 되겠구나(남에게 자랑할 수준은 안 되겠지만...)를 갖게 되는 순간이었다.

 여기서 만족한다는 것은 필자의 주관적인 의견이지만 200~250야드 도는 그 이상이면서 폭 30m이내에 낙하되었을 경우로 한 것이다.

 8월 17일(木) 겨우 시간내어 3시에 도착하여 좋은 날씨에 잔디 위에서 1차 30개 드라이버(6개깔리고 2개 슬라이스), 어프로치 30~40m, 60개중 5개 근처에 3개 그린 반대로 오버되었다. 참 안 되는 것을 느꼈다. 2차 드라이버 30개는 20번째 1개 70야드 깔리고 전부 ok, 3차 50개 드라이버 중 30번째 1개 깔리고 나머지 ok. “마음을 편히하자. 머리를 들지말자.”를 볼 1개 임팩트 하기 전 머릿속에서 3번씩 외우고서 때려나갔다.

 8월 19일(土) 오전 학교에서 일 부지런히 끝내고(엊저녁 12너머 자는 것으로 약간 피곤느끼면서...)patronato 한인가게 김밥 1개만 먹고($3000) 2시에 연습 시작하였다. 카메라를 연구실에 충전시켜두고 가방에 없은 것을 확인하는 순간 마음이 달라졌다. 그래도 연습은 시작하였지만 머릿속에서 사라지지를 않았다. 오늘은 어프로치는 안하고 드라이버만 150개 하기로 하였다. 1차 30개(2개(1번, 12번 깔리고)), 2차 38개(5개(9번, 10번, 12번, 15번, 22번 깔리고), 3차 68개(7개 빗나감(1번 슬라이스, 15번 70m깔리고, 38번 70m깔리고, 39번 50m깔리고, 45번째 70m깔리고, 54번째 슬라이스)). 가야하지만 잠시 샌드아이언 10개 full swing해보고 4차 22개(전체 ok, 이때는 마음도 안정되었다. 다시 학교에 가야하지만...)     2006년 9월10일 P공프장에서 파5개,버디 1개, 양파 2개를 하여 전체적 스코아는 좋지않았지만 불과 1,2개전에 비하면 상상도 못할만큼 발전하였다.18홀중 드라이버는 2번 실수하였다. 2006년9월24 일 S cc에서는 파 4개 버디 1개를 하고 드라이버실수는 2개만 하였다.전반 54, 후반 49로 마무리하였다.전반에 양파한번 한것외에는 크게개선되었다. 2006년9월 다시Rcc에서 1번홀에서 7번 홀 까지 계속드라이버 실수가 나왔다.진행방향으로 깔리고 있었다.(빗나가지는 않았고)매홀마다 드라이버를 2번씩하는 여유가 있어서다행이었다.전반에는 6번아이언도 실수가 있었다.후반은 계속 잘되어 46점으로 마감하였고 전체적으로 파가 5개가 된것도 고무적이었다.양파도 1개만 있었다. 2006년 10월 1일 P골프장에서 양파가 2개나왔고 125 m 파 3홀에서 9번아이언이 잘 임팩트 되었음에도 떠오른 탄도로 95m 에서물속에 빠지는 것이었다.Tee를 높게 꼬증ㄴ 것이 화근이었다.결국 벌타먹고 양파가 되었다.연습장에서는 이상없는 9번아이언이 무참히도,,,,그날 연습장에서 밤늦게 반성헐때는 잘되고 있었다.이럴수도 있다는 경각심같는 좋은 기회이었다.연습장에서 시간이 여유 있어 5번아이언 얀습을 10분정도 하였는데 지금까지중에서 가장발전된 기쁨의 시간이었다.180-190m를 여러번 (5-8회정도) 달하고 탄도, 임팩트가 좋았다.이제185m파 3홀을 필드적용해도 될 수있다는 자신감이 서는 순간이었다. 2006년10월 5 추석연휴M 골프장에서 260m(평지), 265m(내리막)270m(내리막)로 드라이버는 한번 OB이고 전체적으로 엄청난 폭발력을 내었다그러나, 어프로치, 퍼터는 너무나 망가졌다.몇년전 초보자가 다시되고 말았다.오늘 왜 이토록 어프로치(9번 , A, 샌드 아이언이)들이 무너졌는지.반성하고 지도 받아 정리되면 80점대도 가능할것으로 ,,,,,, 퍼터도 오늘은 망가졌다.골프장환경은 너무 좋앗다.그린은 다른 곳보다 어려운 느낌이엇다. 2006년 10월 7일 추석연휴 P골프장에서 드라이버는 계속 장타이고OB는 없었으며 진해방향 깔리는 것은 2번 이었다 16번홀에서부터 나이트 경기로 약간 위축된 것으로 생각되었다.260m가 여러번 나왔다.보통 250m 이었다파3홀에서 홀인원 목표로 한 것이 오히려 스코아가 나빠졌다.125m파 3홀에서 Tee를 낮게 꽂고 8번 아이언 했을 때 땅을 찍어 헤이져드의 모래와물에 떨어져 으른 발 벗고 물속에 집고 샌드로 아웃하여 보기로 마감한 것은 좋은 경험이었다.방향이 조금씩 빗나가 파 3홀에서목표를 이루지 못햇지만클럽선택은 좋았다..Tee를 높게꽂는 것이 실수안하는 것임을 알았다. 2006 년 10월 15일 필로스에서 전반전내내 만족치못한 드라이버 샷였다.OB세번이나 발생하여 실력상승무드에 찬물을 끼얹는 ...자만하지말라는 경고로 인식되었다 .후반9홀은 드라이버가 만족스럽진 못햇지만 OB없이진행되었다. 대신에 오늘은 어프로우치 tit과 퍼터가연습효력을 내기 시작하였고 후반9홀은 더욱 퍼터와 어프로우치샷이 효과를 내기시작하였다.어프로치 상승하면 드라이버가 죽고 드라이버가 상승하면 어프로치가 죽고,,,,,오늘왜 이랫는가? 나도모르는 즉 죽지않은 드라이버 실력인데 OB 4회(좌측 훅 2회)배고는 ,,저녁 9시 육사연습장에서 화가나서드라이버만 20분을 연습하였다. 그뒤로 1주일에 한번은 필드에 11월까지만 다니게 되었다.드디어 11월 19일 필로스에서 그린위의 볼도 내스스로 alignment 하면서전반전 50점대 징크스를 깨고 ,,46점으로 마무리하였다 드라이버 아이언 모두 만족스러운 결과를 보였다 특히 아이언의 2nd, 3rd tit들이 방향이 너무나신기할 정도로 정확하였다.무었보다 드라이버 OB 가 한번도 없었고,후반에 1번 OB 났고 14번홀은 light 없이 어두움 속에서 진행되었다당연히 스코어가 나브게되었고, 15번홀은 드라이버 Tee Shot를 암흑속에서 하는 바람에 볼응 하늘로 쏘아버라고 말았다 어둠으로인해 OB나는 어처구니 없는 경험을 맞보게되었다.방향이 그리에가지 신기할정도로 좋아 Eagle을 생각한 홀이 하나 있었다.지금까지 몸무게 3.5KG 빠지면서 고생한 보람을 충분히 느끼는 순간이었다스코아가 처음으로 96점이 되었고 Par 이 5개(long hole 에서)80점대가능성이 있다고 팀원들이 입을 모았다.전반적으로 드라이버는 꾸준하였고 전반 9홀 중에는 실수가 한번도 없었고 2nd, 3rd 샷까지 6번아이언 실수가 전혀 없었고 모든 tit의 방향이 100 % 이었다. 2006 년11월 19일 전반전을 40점대에 마처 뭔갖될징조를 보였으나,후반 15번홀은 light  시설 자체가 없이세컨샷,퍼터를 하였다.(tripple)16번홀에서는 teeshot 부분이보이지 않아 헛손질을 하는 상황이 있엇다.그러나 전체적으로 파 5개,스코아 96 에마무리한것은  처음 90점대를 획득한 시간이었다.2006년11월28일에버디하나 파 4개로 스코아가 97에 마무리되어 만족한 수준이었다.드라이버 OB가 3개 있었다.14번홀 150메타에소6번아이언으로 홀인원을 노렸는데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만들었다.지금가지중 처음으로 중간 가다만 ,,,,2006년 12월 10일 에는 눈덮힌 심지어는 그린위에까지도 눈덮힌 ,,드라이버가 본실력을 내지는 못햇으나 OB는 없었기에 스코어는 52점으로 끝마쳣다.어려운 상황치고는 만족할만햇다. 후반 동코스는 눈도없고 첫번째 홀에서 그린 앞 80메타(354메타길이홀)) 인데  파를 못햇고,4번째홀에서는 그린 앞 60메타(295메타 길이)앞,  7번째는 45메타(328메타) 앞까지,드라이버를 날리고도 스코아를 내지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5번이이언이 실수없이 연습장에서와같이 한번도 실수없이드디어 완성된 실천을 보였다 .이제는 언제나 5번아이언을 필드에서 사용 할수있음을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 The second step  of  my  golfing ability
2008년도 10월부터 어쩐지 마음속으로 조금만   연습집중하면 새로운 단계에 수준이 도달하리라는 기분이 들었는데 이유는 나도 모르겠다. 마음은 있으나  학교,연구등으로 스페인,  일본 출장등으로   향상을 하지 못하고 2009년겨울영하날씨에도   귀마개하면서 1주일에 3-5번 ,  매회 80분씩,  연습장에서 클럽 하나하나에대한  마스터 작업이  시작되었다.
  아이언 마다의 깨달음이  느껴지기시작하였다.  18홀 내내  DB없이  완주 할때도 있고 거리, 방향에서 만족 할만한 성과를 이루고있슴을 알계 ehldjT다.1월 스코어  91,  2월 스코어  100,  93  등으로  오락가락 하였다.  왜  깃대방향으로  전부 같다놓지못하는가?  3월에는  퍼팅방법을 수정하여  연습장에 갈때마다  20   분씩 연습하였다.스코어가5점은  개선 되었다.
   3월에는 “  0 ” 골프장에서  벙커에서  세컨 shot을  6번아이언으로   150메타를  온그린 하였다.160메타  파 3을 5번아이언으러 온그린  하버디도 하는등 그린에  2온 하는  횟수가  늘어나기시작하였다.3월에  또다른  “ S"  골프장에서 아우디 까지 하였다.나로서는 큰 발전이었다.전후반   중  9홀에대해서는 43,  44에  ajkanfl하는 횟수가  늘어나기 시작 하였다.4월 초에는 170메타를 5번아이언으로  온그린 하는 일이 어렵지 않게 되었다.4denjf  10일부터는 드라이버수리하기전 최대비거리  280  메타도  나오기 시작하였다.드라이버 10개중 7개정도가  깃대방향으로  보내지기시작 하였다.  90-100 메타가  애메 했는데,  샌드 full  swing으로 백스핀 까지 되면서  거리의 정확성도  확보되었다. 60도웨지 full  swing 으 로   60-70  메타 거리를  확보하는 연습을  계속 하였다.2월부터는 임팩이  좋아져  A 웨지 로 120메타,  P로  130메타,   9번 140메타,  8번 140-150 메타,  7번 아이언 150-160   5번   170-180  가되었다  그래서  필드에서 오히려  클럽 선택의 혼란을  가지게되었다.  5번우드는  저확한 임팩에서는  210-230  메타 까지  보내지만 필드에서 실수 때문에  당분간  사용치 않고 아이언  5번,  4번으로 대체하였다.4월 10일 A,P  웨지는   깃대방향으로 가는데,  9번은  우측으로  4메타정도 벗어나   원인  찾기위한  연습을 계속 하였다.  5월 5일에는 “  S”  에서   파 5에서  270메타를 드라이버로 보내고  140메타  남겨놓고    알바트로스,  이글도,    모드  놓치는 불운도  보았다.  5월 17일에는   드디어 18홀 내내  드라이버를 원하는 만큼 거리내면서도  OB없이   마쳐  가능성으로  확인하였다.스코어가 80대는 되지못하였다  두 번째 Shot의 온그린을 자주놓쳤다.  5월 20일에는 신형드라이버로  교체한후  적응연습을 하는데  교체전부다  편안한  느끼은 받지못하였지만   주변  사람들은  편안 하다는 느끼을  가졌다.  본인에게는  조금  헤드에  무게가  느껴지는 느낌이었다.그러나   OB는 덜나는 느낌이었다  실제로  필드에서도  증명 되었다.  5월하순에  는  PGA선수에게서나보는 back  spin이  나에게서도   되고있슴을 확인하였다.  S,  ,A,  P  웨지느 물론  , 9번 이이언 , 8번 아이언  까지는 스핀이  작동되는 연습을  계속 하였다.중심에서 공하나우측으로 놓고,  헤드 중심은  중앙에  놓고  백스윙, 임팩을 하면 계속 되었다.방향도 정교해지기시작하였다.  1차  관건은   드라이버를 연습장에서 10번 쳐서 9회는 같은 방향에  그리고 같은 spot에 보내는 임팩을 연습하였는데,  최대 6회까지는   되는데 그이상은 이루지못하고 있던차에,  6월 첫주부터는 드라이버  티 높이   를 기존에서  5밀미터 낮추아 하다가  ,  다시 5밀리미터  즉  교과서지침 데로의 티 높이 , 공반개가,  드라이버 헤드 상단 보다 올라오는 높이로 연습을  시작 하였다  지금 까지와는 완전다른    1센티 미터 낮은 티높이, 그리고    발 1개폭  을 우로 한 어드레스 위치 로  시작하였다  최경주선수가 5월하순 SBS에서  자신의  교정스윙이  정착만 되면 승수 추가는 확실하다고  말한 내용이 생각  났다.도전을 빠리 끝내고 싶었다.자신이 보지봇하는 백스윙의   최적 정점을   몸으로 확인하 였다. 다만  다운스윙시  왼쪽 힙의  선  스윙이 부족한 것으로 이것의  느낌을 찾는데 오늘부터  총력 집중이  필요함을   6월  첫주에  알게되었다  .아이언스윙의  upright를 유지하기위해 골프백을 어드레스의  무릎 라인 에   일치  세워놓고  기준을 세우고  연습 하였다. 그리고 8번 아이언에서는 그립을   왼손으로  클럽을  1인치 짧게 잡고,  하니  방향이  개선되었다.




 

THE THIRD  STEP OF MY  GOLFING ABILITY
6월 4  일에는 TOP  OF BACKING SWING   에서의 내몸 ,  그리고  임팩트후의  팔로스루시의 내몸의 상태  를 보지않고도 느끼게 되었다.  TEE  높이도 나에 맞는 점을 ,왼발의 위치도 나에 적합한 최적점을  찾았다.티박스에서   다리보다낮으면  티높이  5mm높게,  반대로  높으면 qhxhd  티  높이로, 왼쪽이  높으면  중심을 중앙에 두고  왼쪽이 낮 으면  중앙에서  볼  1개  이상  오른 쪽으로 두고, 백스윙시에  오른쪽 어깨가  턱에,   임팩시에는 왼쪽 어깨가  턱에 닿는 연습을  고정화 시키기위한 연습을  계속 하면서  실패가 없슴을   확인 하였다.  이것이  며칠후,   필드에서도  6월 중순  “ S " 골프장에서는 학교 행사에서  오르막 250  메타로  드라이버  장타상을 받았다.  스코어는  100타로  비정사으로 부진 했는데, 머릿속에는 걱정거리가 있었고, 팀구성이 달라지고, 한 홀에서  5번이이언을 3번 치는 불운을 갖고  있었다. 내가 나를 모르는 상황을 맞이하였고, 며칠후   다시 했을 때는 평균 250 메타를 유지하였고  스코어를 87타를 확인하였다.  모든 것이 잘 되었고, 벙커에  4회나 빠지고   보기로 마감하고  OB드라이버도  더블로 마감하는 등  잘이루어졌다.  태어나서 처음 80점대를 기록하고나니  담담해지고,  싱글 생각이 나기시작하였다.  꼬여지고  풀리는 상황에서  하체의  수평레벨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자세가 아직은 부족하여  좀더쉬운 체득 법으로  백스윙시  왼쪽어깨턱에,  임팩시에   오른쪽 어깨턱에  닿도록 만  하였는 데  완벽한 드라이버가 이루어짐을 확인  할수있었다.
  며칠후  충주  “ D”  골프장에서   한홀에서  다시  5번아이언을  3번 치는 불운을 맞이하였다.
며칠후  다시  경기도 “S"골프장에서 드라이버의 임팩팔로스루가  자신감 있게  이루어 지고  있음을 확인  하였다.  230,  250,  260  메타가  주종을 이루었다.  파4 316메타에서도  40메타 남겨놓는 Shot 이었는데,  버디를 못  하 였다.
 6월 23일에는  연습장에서   드라이버를  왼쪽 어깨,오른 쪽 어깨  가  턱에 닿는 연습을  계속 하였다.  만족할만하고,  9번아이언이 빗나가는 것으로  역시 오른쪽어깨, 왼쪽 어깨  턱에 닿는 것을 적용하였는 데  효험이 있었다. s, A, P, 9 번  까지는 왼쪽에  중심을 많이두고  40메타이내 시에  왼쪽에  더 두는 방식을   상기의 아이언 에도 정 확성  확보를 위해,적용하는 연습을 하게 되었다.  며칠후 80점대를 못했지만  내용면은 만족  할만 한  것으로  다시 80점대가  되는것은   어렵지 않고  70점대가 되기위한   40메타이내  어프로치를   100프로   오케이내에 붙이는 연습을  연구하기시작하였다.

 
Some tips  of mine.
1) 드라이버 ; 왼손 그립 꽉쥐고 ---> 백스윙- 턱 ---턱 ---볼보면서
2) 4번 /5번아이언; 왼손 꽉쥐고----> 백스윙--턱---턱---볼보면서
3) Sand  아이언  ; 볼  중심에서  1개 우측 -- 샤프트 커버부분  중간 잡고--가볍게 “ 텅”---  80  메타
  full  swing   --100메타--백스핀  됨(= 볼을  세움 )
4)A /P/9번    아이언 -- 중심  발왼쪽에  70  %  두고--fullswing--방향정확성 확보( 거리내기위함이 아니므로)--100/110/120/130  메타
5)8번 이이언-  1인치 짧게 잡고--볼위치  중심에서 우측 으로  볼  1개  두고------140메타
6)퍼터 --- 볼위치  좌측 눈에두고--- (왼발에  60  %)---볼로부터  뒤로  퍼터  폭 2개반 뒤로 물러나서--
####################################################################
백스핀  시도시
#  Sand  아이언 --중심에서  볼 1개우측 ---눈은 중심에----
# A      아이언 ---중심에서  볼  1개우측 ---눈은 중심에
# P      아이언 ---중심에서  볼 1개우측 ---- 눈은 중심에
# 9 번아이언   ----중심에서 볼 1개우측 -----눈은 중심에
# 8번 아이언   ----중심에서 볼 1개우측 ------눈은 중심에
임팩시에  성공여부를 느낄수    있다.




3단계   골프능력


5번우드가 백스윙만해도  불편을 느끼던 것이 2009년  8월 5일부터 편안해지기시작하면서  드라이버 와같은  탄도를 그리고 거리를 내면서200메타이상 일정한 패턴을 그리기 시작햇다.(  10회  타격시  7회이상으로--0 그러나 수개월전  5개중 3개의 실패를 생각하면  필드에 적용이  어려웟던것이  8월8일에는 티샷에서 정확한 히트로  200메타를 보냈다.
  티샷에서  드라이버를 잡을 수 없고  200-230메타를 보내야하는  경우 3번아이언우드가   필드에서  3번적용시  모두 성공하였다. 연습장에서도   3번  티샷이  만족할   만한  수준이었다.87점  은 6월에, 84점은 8월초에 , 다시 87점을  8월중순에 기록하기    시작하였다.  10회이상  되어야   싱글을 바라볼수있다는 주변 말을 새기고있다.
   드라이버는 연습장에서 같은 방향과    임팩으로 10개이상  보내는 결과가  드디어 8월 16일  나왓다  .  그러나  17일  다시  5회이상을  넘기지 못하였으나  스위스팟에   히트되는경우가 자주 발생하여  필드에서  욕심내지말고  어려운곳은  3번 우드로 하는등  매니지먼트를 할필요가 있슴을 점점 느끼고있었다.



백스윙 최적 정점



백스윙 위치루틴 기준을 위한 골프백설치


2. 즐기는 골프 단계에 접근 하기


20135월부터 80점대가 꾸준히 기록 되어 이제 나도 골프 좀하는 구나 라고 생각햇던 것도 잠시 9월부터 학교 업무 로 연습 부실 과 정신적 압박으로 무너지면서 10월부터 육사 ( 인도어 170메타)연습장에서 코치를 받기시작햇고 동시에 헬쓰장에서 이두삼두 하체 허벅지( 레그 프레스, 레그 익스텐션, 레그 컬, 카프 레이스드) 를 집중 하엿고 20141월 태국 방콕에서 같이 갔던 팀원으로부터 싱글 수준이 되엇슴을 확인 하였고 이제 꿈인지 생시인지 귀국후 다시 코치에 확인해보니 사실 이라고 해주었다. 201412월 부터 태능 국제 스케이트장에서 스피드스케이트 도 코치받으면서 병행 하였는 데 엄청난 에너지 소모로 인하여 5월에는 모든 체력이 고갈됨을 느끼게되었다. 스케이트도 골프도 모두 망가졌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라는 문구가 생각 낫다. 필드 나가면서 점점 스윙폼도 망가지면서 새로운 돌파구 모색을 하였다

2015년 방학을 하면서 필드에 나가면서 나자신에 문제점이 있음을 확인 하엿고 ( 스윙 체력 두가지측면에서)8월부터 다시 동영상 확인시설을 갖춘 지하연습장에서 코치받으면서 (2-4시간) 인도어 170메타 연습장을 병행 하였다. 지하연습장 코치로부터 스윙의 기본부터 다시시작 하게 되었다. 이시간을 운명의 시간으로 말하고 싶다 하나하나가 깊히 이해되엇고 시행되엇다. 유연성부족으로 되지 않을 것같앗던 피니쉬(프로선수와 유사한) 동작도 만들어지고 있었다.

지하연습장에서 집사람을 등록해주고 한달지나 8월초부터는 부부가 같이등록하고 코치선생님의 지도를 받으면서 방학중이라서 시간이 조금더 있게되어 2주만에 그간의 스윙폼이 표준화되고 있음을 확연히 느낄수 있었다.

티삿마다 즉 한타한다칠때마다, 자신의 동영상 확인후,프로스윙과 비교하면서 뮬론, 코치 조언을 생각하면서 서두르지않고 마음의 여유를 갖고 꾸준히 하엿고 H 골프 전문점에서 아끼라드라이버를 구매햇고 20142월 우수햇던 미야쟈키 샤프트를 필드에서 부러뜨려서 보관중이엇던 드라이버를 2015년 신형 미야쟈키 사프트로 교체 장착 피팅된 드라이버를 만들고, 이미 구매햇던 아끼라 의 샤프트를 후지꾸라( 유행 지났지만 적정한 것으로 생각되었던)로 교체 피팅한후 방향성 , 거리 ,임팩 모두가 만족수준임을 확 인하였다. 지하연습장에는 아끼라 ( 비교적 쉬운 )인도어에는 신형 샤프트 장착 드라이버를 두고 오가는 연습을 병행 하였다.8월 첫주 시작하여 8월 하순 되면서 필드에서도만족 할만 한 수준이 되엇고 동행자들도 스윙이 완전 변햇다 이상 하다는 느낌이 없어졌다고 했다.10도는 10도 만큼 , 10.5도는 10.5도만큼 탄도(trajectory)를 그리고있어 내 스윙이 문제 없슴을 확인하였다.

인도어 타석에서 백스윙 모습을 보면서 아주 좋다말도 나오곤 하였다. 모든 골퍼의 바람 이기도한 드라이버거리는 시원하지못햇지만, 이대로 유지하면 본인이 원하는 스코어에 도달 될수 있을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이언모두를 그랑프리 셋트로 장착하고 20151-2월 열심히 하면서 몸에 와닿았고

클럽마다의 거리를 확보 했고 방향이 정확해지게 되었다.필드에서는 투온 즉 버디 챤스를 10개중 9개 놓쳤지만 드라이버가 문제가되었기에 보통 150-189 cm 남게 되어 기회가 오지를 않 았고 120-130 메타 남은 곳에서도 아이언이 빗나가기 다반사였다.페어웨이가 울퉁불퉁 어디에 떨어져도 트러블 샷을 하는 골프장이었다.이곳에서 훈련하고 정복 하고자 하였다.

필드에 가는 날은 컨디션이 항상 피곤 하였다.하루전에는 쉬어야하지만 이런저런 생활들로 역동적인 컨디션을 갖추지 못하고 필드에 나가게되었지만 6월 한번 ,7월 한번은 80점대를 기록 하였다.울퉁불퉁 덜하고 페어웨이가 잘 정리된 우수 골프장에서 였다.

3번우드를 대형샾에서 테스트후 201412월 구매후 인도어에서 연습 해도 티샷은 방향 정확 햇는데, 페어웨이샷은 계속 실수가 나오곤 하였다.10번중 1번 겨우 만족 샷이나왔다.일단 중단하고 5번우드 3번 유틸리티, 5/6/7/8/9/p/a/s 까지 집중 하였고 개선이 이루어졌다. 6번아이언은 평지에서 170 메타까지도 페어웨이 벙커샷도 무조건 6번 아이아언으로 자신감 있게 실수 없이 실행되었다.벙커임에도 평지 6번 거리를 만들어 냈다.

2015년 도부터는 약간의 course management 를 하면서 인내심을 갖기 시작 하였고 tripple borgey를 할수 없는데도 가끔식 욕심을 내서 문제가 되고 있음을 알고 아직도 멘탈에서 부족함을 보이고 있었다. 이러한 필드에서의 실패경험이 기초가 되어 더우 정교해지고, 스코어는 개선 될 수밖에 없다는 마음으로 지하에서 스윙폼을 다지고 기계화하기 ,,인도어에서 실전 확인하기 등을 201512월까지 완성하는 목표를 설정하였다.그때까지는 정석적인 스윙정교함을 모두 같출수 있다는 다짐으로 ---.

퍼터는 매일 50-100개씩 했지만 100개이상씩으로 확대해야함을 알게 되었다.연습장 연배 있는 남성이 매일 400개씩 햇다고 하니 ( 스코어 73점수준)그리고 모든 아이언 연습시 헤드에는 공자국 하나만을 남기는 정교함을 보면서 다짐도 하게되었다.

백스윙시 비교적 프랫하게 코치받아 방향을 보증 하고 , IN-OUT스윙을 비교적 더잘할수있도록 하는방편이었다. 미국의 여자 선수 1명이 이렇게 스윙하고있었다.필드에서 울퉁불퉁 , 내리막 오르막에서는 이방법이 적용되기 쉽지않았다. 지하연습장에서 8월부터 다른 코치로부터 다른 방식( conventional) 즉 머리위로 올린다는 느낌의 백스윙을 약간 upright스윙을 하면서 중심이동을 오른 발에도 옮기면서 오히려 일반적인 여자선수들 의 스윙폼이 만들어지고 있음을 동영상으로 확인 해가면서 코치조언을 정형화하는 연습을 계속하였다. 다운스윙임팩후에 피니쉬 동작이 어색하였는데 이 지하연습장에서 코치 받으면서 시작한지 보름 정도되면서부터 선수들 폼이 나오기 시작하였다.코치로부터 빠른 허리돌림 요구에 신경쓰면서 반복하고 동영상( 한샷마다)확인 하면서 지속하였다.이때 왼발을 벽처럼 지지하면서 오른발을 쭉 펴면서 밀어주는 즉 허리돌리을 도와주기도하는 동작이 매샷마다 이루 어지고 있음을 확인 하였다.

822일부터는 오전에 지하에서 코치받고 동영상 확인 해가면서 일정수준 되면은 다시 인도어 170메타에서 저녁에 확인 해가면서 부족함을 수정 해나갔다. 처음 몇일은 지하에서 만족감이 10 정도 일 때 인도어에서 20프로 정도 이었지만 즉 목표방향에서 10-15메타 좌로가는 샷이많앗는데, 다시 2주후 9월 첫주말에는 60 프로 정도 목표방향샷을 유지함을 확인 하게 있엇다. 지하연습장에서 연습 모형이 인동어에서도 그대로 나오도록 집중 하였고 9월 첫주 지나면서 만들어지기 시작 하였다.

912일부터는 코치 제안으로 드라이버 5, 3번우드 5, 4번아이언 5회씩 어드레스후 눈감고 스읭하였다. 스읭이 일정하면 눈뜨고 하는것과 같이 임팩되고 스읭이 일관성 없으면 잘못됨을 바로 알수 있었다.

지하에서 코리를 받고 연습도 하며 170메타 인도어 연습장을 번걸아가며 지속적 연습을 해나가던중 910일경부터는 5번우드, 3번 유틸리티 의 타격이 방향개선과 함께 느낌이 다름을 알수 있었다.바닥부터 치면서 볼을 타격하는 것이 아니고 볼부터 타격하는느낌을 받았다,즉 볼스트라이킹후 디봇 생기는 타격이 됨을 알수 있었다. 거리도물론 개선어 평지기준 5번우드 190메타까지 도달되었고 3번 유탈리티또한 만족한 거리를 만들어 냈다.10개중 9개가 정교해짐을 만들어 냈다.

3번우드 와 4번 아이언은 지하연습장에서 코치 받은 뒤, 2개월 지난후 170메타에서 테스트 하였는바 만족할 만한 타격은 하지만 거리는 아직이었다 200 메타는 도달 되어야하는데 아직 이었다. 더연습이 필요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하연습장에서 3번우드 와 4번 아이언이 임팩때 파워가 실리는 것을 느끼기 시작 하였다.

10월부터는 3번우드 도 필드 적용을 시작하였다.지하에서 HOOK. FADE, SLICE 등이 몇 번씩 나오긴 햇지만 1시간 씩 동영상 확인 연습에서 좋은 것으로 여겨졋던 샷들이 170 메타 인도어에서 2015924 일저녁에는 50 프로 이상이 HOOK,SLICE 악성FADE 들이었다. 울고 싶었다 이애기를 지하연습장 코치에 하면서그다음 날 25일 에는 ball striking 이 좋아지고 일관성이 유지되는 (backswing- downswing-impact- follow- finish) 일련의 동작들이 바람직하게 이루어지면서 방향-거리- 임팩량 등의 일관성을 갖게되고 코치선생님으로부터 칭찬을 듣게되었고 바로 170메타 인도어에서 실천 테스트를 하였다.이번에는 지하 연습 장과같은 일련의 동작들을 만들어 내면서 다시 기쁜 마음을 갖게 되었다.

11월초 되면서 백스윙이 제대로 깨닫게되면서 선생님의 의도대로 되었고 다운스윙후 팔로우스루가 되어 방향 거리가 확보 되기시작 하였다. 피니쉬가 표준형에 근접되기시작하였다. 4번아이언은 만족할 맘한 수준이 되어가고 170-180메타까지 파워가 실리는 느낌을 받게되엇고 우드 3번 도 200메타는 안되었지만 파워가 실리고 방향도 확보되고 있는데 드러이버는 방향은 보정 되는데 평균 거리는 한달전에 비해 10메타정도 줄었다.

201511월부터 지하연습장 코치로부터 기존보다 조금 무거운 퍼터 사용 권유로 바료 퍼터를 교체하면 서 새로운 연습을 11월 중순부터 하루에 4걸음, 8걸음, 16걸음 ( 주로 4걸음 , 8걸음 )100개이상씩 시작 하였다

11월 중순부터 4번아이언 185메타( 170-180 메타는 자주 기록 되면서), 타겟안착률도 60-70 프로, 우드 3195메타( 볼스피드56m/sec. 57까지도)시작되며, , 1126,27,28,29, 30 부터는 195메타가 매일 한번씩은 만들어 지기시작 하였고 타겟안착률도 60프로 까지 만들어지기 시작 하였다.

1129일부터는 코치의 별도 지도에 의해 드라이버볼스피드가 59, 60 m/sec, 121일에는 61m/s 까지도 만들어지기 시작 하였다.205m, 211m, 213메타 등이었다.타겟안착률도 80프로 까지도 만들어 지곤하였다.

확인하기위해 인도어에서 드라이버 타격이 230메타 타겟점까지도 탄도를 만들었다.지긋지긋한 드라이버 입스를 벗어나는 순간이었다.

1130 일부터는 20,30,40,50,60,70,80,90,100m에 대한 어프로치 코치를 받았다. 백스윙, 팔루우 스윙등 스스로 구축햇던 방식을 탈피하고 바로 귿히기연습을 시작 하였다.

125일에는 3번우드 , 59m/s기록하고 200메타를 만들어냈다.드라이버수준이었다.드리이버는 방향도 확보되면서 200메타도 여러번 만들어져서 만개선된 것은 맞지만 아직도 아쉽고코치는 표준적 스윙만 하면 200메타는 언제든지 가능하므로 거리욕심내지말고 표준화 스윙에 연습 시간 할애하라는 조언을 계속 해준다.

127일부터는 지하연습장에서3번우드 195m 전후가 계속 만들어져서 170메타 인도어에서 바로 테스트 해본결과 방향 거리 만족할만 하게 타격 되었다. 필드에 적용해도무난할것으로 생각된다.드라이버는 방향 거리만족할만 하게되었다 지하에서와 인도어 에서의 일치된 결과를 확인 하였다.

퍼팅 연습을 매일 100개이상함에도 필드에서 만족할만한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고민해오던차에 스크린 연습에서 3메타이내에서 홀을 조금 씩 비커나가는 모급을 확인하엿고 원인은 백스윙거리 보다 팔로우를 1.5배이상 하지못함임을 알게되어 집중 연습하고 왼쪽팔을 어깨에서 띄워서 목표방향을 하고 오른 팔은 오른 어깨에 붙이고 1.5배 원칙을 지키면서 연습 한결과 필드에서 정확 함을 확인 하였다.

1.5배 버칙은 원래는 5;5 즉 백스윙 5에 팔로우 5이면되지만 실제 우리몸은 백스윙 5에 팔로우 5비율 로 하라고 하면 백스윙 5에 팔로우 4로 하고말기때문 에 1.5배인 5일 때7.5거리로 하라는 의미 임을 이해 하고서 기쁜 마음 이었다.

보통 초보일때도 그렇고 연습 하면서 코치받을 때 7번 아이언을 사용하지만 어느정도에서는 오히려 4번 아이언( 롱아이언)으로 연습하는 것이 효율적일수 있다는 말을 들으니 아주 귀담아듣게되었다. 실제로 필자가 8월뷰터 11월까지 드라이버, 3번우드, 4번 아이언 으로 코치받으면서 지하에서 연습 하면서 3개월째부터 파워가 실리고 3번우드 는 195,199,200 메타를 계속 만들어냇고 필드에서도 정확한방향으로 지하연습장에서 거리를 만들어 냄을 확인 하였고, 4번 아이언 도 185 메타까지도 만들어 냇고 파워가 실리면서 정확한 방향을 그리고 필드에서도 연습량이 적은 5번 아이언 이 아주 더잘되고 정확해졌음을 확인 하였다. 골프가 쉬워지고 편안 해지고 매홀마다 파(par)아니면 보기( borgey)는 확보됨을 확인하면서 즐기는 단계를 생가하게되었다.